Please Enable JavaScript!
Mohon Aktifkan Javascript![ Enable JavaScript ]


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뽑은 ‘블룸버그 50(The Bloomberg 50)’에 선정됬습니다.


블룸버그는 6일(현지시간)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‘블룸버그 50’ 기사를 게재하고 방탄소년단, 미국 연방준비위원회 의장 제롬 파월 등 주요 인사, 글로벌 기업 로열더치쉘 CEO 벤 반 뷰어든, 2018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도나 스트릭랜드, 테일러 스위프트 등 50인의 명단을 발표했는데요.


블룸버그는 올해 빌보드 앨범차트에서 두 차례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을 “미국에서 전례 없는 수준의 성공을 거둔 K팝 밴드”라고 소개했습니다.


이어 “방탄소년단의 엄청난 인기는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장르에도 불구하고 사회 문제, 정신 건강 및 정치에 관해 기꺼이 이야기해 왔던 것에 기인한다”고 평가했구요.


그러면서 “방탄소년단의 첫 월드 스타디움 투어 티켓은 몇 분 만에 매진됐다”며 “이는 전세계 관객들이 한국의 감성을 지닌 밴드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또 다른 신호”라고 말했습니다.


끝으로 블룸버그는 “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의 성공을 바탕으로 영화, 게임 그리고 오리지널 유튜브 콘텐츠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”며 “지난 3월에는 회사 매출이 작년보다 두 배 증가한 8600만 달러를 기록했다”고 전했구요.


이날 발표된 ‘블룸버그 50’은 블룸버그 주간지 ‘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’에도 실릴 예정입니다. 

방탄소년단은 블룸버그가 올해로 두 번째로 발표한 이 명단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습니다.

+ Recent posts